본문 바로가기

'내가 알지 못하는 그 사람의 깊은 마음'(2020.12.20.) - 용문교회 - 목양일기

Top 영역 건너뛰기
Top 영역 끝
본문 바로가기
본문 시작

목양일기

 

내가 알지 못하는 그 사람의 깊은 마음

 

하상만의 시 아침 입니다.

 

고향에 돌아와

아침을 먹는다

 

아침을 적게 먹는 것은

내 오래된 습관

 

투정을 부리자

어머니가 말씀하신다

 

많이 담아야 밥은

빨리 식지 않는다고

 

어머니는 알고

나는 모르는 사랑이

아직 있다

 

내가 알지 못하는

그 사람의 깊은 마음을 헤아려 봅시다.

들여다보면 사랑이 있습니다.

 

Facebook Comment

댓글 쓰기

권한이 없습니다.

목록

문서 목록